신한東海오픈

제 31회 우승자

기간 : 2015.9.17~9.20
장소 : 베어즈 베스트 청라 골프클럽
총상금 : ₩ 1,000,000,000
우승 : 안병훈 272 (66 73 66 67)

제31회 신한동해오픈에서는 그 해 유러피안투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깜짝 스타로 떠로운 안병훈이 국내 첫 우승을 차지했다.

안병훈과 미국 PGA투어 5년차 노승열이 최종 라운드 챔피언조 맞대결에서 벌인 승부는 18번홀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 한국골프 역사에 남을 명승부였다.

어린 시절 친구이기도 한 동갑내기 두 선수의 승부는 결국 18번홀에서 갈렸다. 노승열은 1.5m 파 퍼트가 홀을 돌고 나오며 3 퍼트를 범했고, 안병훈은 홀 7m 거리에 안착시킨 두번째 샷을 무난한 2 퍼트로 마무리했다.

‘가족과 함께하는 신한동해오픈’을 테마로 열린 31회 대회는 최종라운드에만 2만여 명이 넘는 구름 관중이 몰리며 시즌 최대 입장객수를 기록하며 국내 프로골프대회로는 최초로 ‘2015 한국PR대상’ 이벤트PR 부문 최우수상으로 선정되기도 했다.